요샌 당최 밖에 나가서 찍은 사진이 없다.

그마저 찍어도 죄다 집에서 찎은 사진들. 

 

그래서인지 요즘은 지난사진 열어 보는 재미가 쏠쏠하다.

이 때 머리가 최고로 길어서 똥머리도 탐스러웠는데, 

상한 머리를 다 잘라버려 이젠 긴 단발. 

 

작년 제주. 우리 밖에 없었던 바다.

따뜻한 나라 가고싶다. 

동남아는 덥고, 그렇다면 호주인가? 큭

 

 

 


Jeju Island

photographed  by lims




'짙은 > 카프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름의 제주,  (3) 2014.01.16
blossom,  (1) 2013.07.29
여린 잎들, 봄의 문턱,  (0) 2013.04.09
스물 넷,  (0) 2013.04.04
me by 퇴폐적낭만주의자,  (5) 2013.01.02
오늘도 눈,  (6) 2012.12.29
open ending,  (6) 2012.12.01
rebirth  (8) 2012.11.30
dust,  (2) 2012.11.30
me by cobalt blue,  (6) 2012.11.21
kafka on the shore,  (0) 2012.11.13
─ tag 
  1. BlogIcon 용작가  2014.01.16 14: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늦은 봄날의 제주도도 좋겠죵~?! ㅎㅎ
  2. BlogIcon 성세문  2014.02.02 17: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친구들 말에 의하면 요새 호주날씨 미쳐간다네요
  3. BlogIcon 토종감자  2014.02.16 10: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청초한 뒷태, 너무 예쁘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