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주말은 
또 이렇게 눈과 함께. 


이번 겨울 가장 잘한 일은
두툼한 패딩점퍼를 마련한것.


today, kafka.






'짙은 > 카프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름의 제주,  (3) 2014.01.16
blossom,  (1) 2013.07.29
여린 잎들, 봄의 문턱,  (0) 2013.04.09
스물 넷,  (0) 2013.04.04
me by 퇴폐적낭만주의자,  (5) 2013.01.02
오늘도 눈,  (6) 2012.12.29
open ending,  (6) 2012.12.01
rebirth  (8) 2012.11.30
dust,  (2) 2012.11.30
me by cobalt blue,  (6) 2012.11.21
kafka on the shore,  (0) 2012.11.13
─ tag 
  1. BlogIcon 핀☆  2012.12.30 01: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정말 예뻐요. 아름다우십니다+_+ "자네 연예인해볼 생각 없나?" 남친분이 부러워요!
  2.   2012.12.30 01: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BlogIcon 후박나무  2012.12.30 09: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뿌심돠~kafka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