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한지 이제 2개월,
주말이면 왜이렇게 하는 거 없이 바쁜지.

이제 겨우 숨 좀 돌리고, 
가을이 다 가기 전에 
서둘러 강원도로 떠났다. 


결혼 후에 처음 떠나는 1박 2일 여행.








오크밸리 산책 중.
산자락이 아기자기, 참 이쁘다.







이 때 우리집 앞 단풍은 이제 막 떨어지고 있었는데,

강원도는 아무래도 단풍들이 많이 떨어져있었다.







산책코스 돌던 중에, 퍼팅연습하시던 아자씨.

폼이 좋으시던데요. ㅋ






두런두런, 같은 음악을 들으면서 
걷는 길.






여기서 액자에 넣어둘 단풍들을 몇 장 주웠다.

도심에서는 보기 힘든 풀들도.








오빠가 찍어준 내 뒷모습.
맘에 들어, 


고작 몇킬로 걷지 않았는데 
찬바람 쑀다고 급 피곤해져
숙소로 돌아옴.


배고프니까.

우린 수육을 해먹을테다.








카프카표 저수분수육을 만들기 위해
재료를 꺼냈는데, 참 별게 없다. ㅋㅋㅋ







냄비에 양파를 곱게 깔고, 칼집낸 돼지 앞다리 살을 깔고
청주 조금, 통후추 조금, 통마늘 10개, 월계수 잎 몇 장 넣어주고
팔팔 끓인다.

물을 넣지 않아도 다 익으면 

엄청 보드랍고 담백하다.







배도 부르고,
빛놀이 하다가.

스르륵 낮잠.







왁짜지껄하게 무엇을 하진 않았지만
참 여유로웠던 짧은 주말 여행.



Nov. 2013
photographed by kafka & J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짙은 >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봄, 안방 풍경의 변화  (4) 2014.04.15
짧은 봄,  (2) 2014.04.15
daily iPhone  (3) 2014.04.08
필름, 한 롤  (2) 2014.01.13
주말의 안방을 담은 필름들, 그리고 2014년의 계획  (2) 2014.01.03
늦은 가을 산책,  (2) 2013.11.28
주말의 꼼지락,  (2) 2013.11.26
겨울에 출근을 한다는 것,  (4) 2013.11.22
오후 두시의 우리집 풍경,  (8) 2013.10.18
우리집을 꾸민다는 것,  (4) 2013.07.12
at Cafe the Air  (0) 2013.03.17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