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에서도 가장 덥다는 8월 중순 한여름의 풍경.
가을도 훌쩍 가고, 겨울의 문턱에 들어서 
사진을 다시 들여다 보니, 또 그 기억이 새록하다.



제주도에서의 첫날,
보고싶은 곳이 참 많았던 성산 쪽을 다음 날로 미루고,

다만 게스트하우스가 너무 예뻐서 갔었던 서귀포.







안녕메이 게스트하우스로 가는
해변가. 소박한 동네는
참 조용했다.







제주도에서 처음 본 바닷가.
에머랄드빛, 우리가 상상하던 그 색은 아니었지만

처얼썩 파도소리가 참 시원하게 들렸던 곳이다.








게스트하우스 사장님이 추천해주신 카페 숑.
저 창가 일등석에 앉아서 차를 마시고 싶었는데,
조용한 바닷가 마을 사람들이 다 여기 몰려있었나보다.

사람이 많아서 저 자리는 공수하지 못하고

사람이 떠난 후에 모습만 담았다. 







카페 '숑'의 외관은 노란색.
그냥 카페 이름 몰라도 이 동네에선
노란색집이라고 하면 다 통하는 모양.
나도 그냥 노란색집이라고 듣고 찾아갔으니까. 








남는게 시간인 우리는 밍밍한 네일에
색도 입히면서 휴가분위기도 내고, 


커피 말고 먹을 게 고팠던 우리는

카페 숑 오는 길에 있었던 요네주방에 꼭 가보고 싶었는데,








영업시간이 오후 6시까지.
벌써 문을 닫아버렸다.

나중에 이 곳에 꼭 온다면
꼭 요네주방에서 만든 파스타를 먹어봐야지.



+


그렇게 하루를 한량처럼 보내고
찾아간 우리 숙소가 저기 보인다.








안녕?









캔디컬러 게스트하우스.
저 예쁜 자동차는 소품 겸,
실제 사장님의 애마.

일본에서 공수해온 귀한 몸이라고 한다.








게스트 하우스 내부에 있는
까페도 아기자기하니
소녀감성 삼십대 여자 둘은
좋다고 꺅꺅거리며
사진을 찍어댔다.









사진으로 보니,
햇살 참  따뜻하고 포근해 보인다.


사실, 8월 중순의 뙤약볕,
참 덥고 습했던 날이었는데.








내 필름카메라로 무려 셀프타이머 찍기.
서로를 참 많이 찍어주었던 우리,

둘이 함께 찍은 사진은 많지 않다.

그래서 귀한 이 사진.






세달 남짓한 시간이 흐른 지금 
우리가 달라진 것이라면, 


한 명은 저 멀리 호주에 있다는 것,
한 명은 유부녀가 되었고, 
허리근처까지 오던 머리가
확 짧아졌다는 것이다.



8월의 제주도를 추억하며,
photographed by kafka


Hello May
in Jeju Island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