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ents from Tistory





작년 12월 초에, 난생처음 우수블로거가 되었다고 

그저 신기하게 생각했었는데, 오, 소정의 선물을 준단다.


뭘 줄까 하고 궁금했었는데, 그것도 잠시

완전히 까먹고 있었다.


그런데 오늘 사무실에 난데없이 큰 택배박스가 왔다.

티스토리 우수블로거 선물이래! ;ㅁ;


 


저렇게 시컴시컴한 박스 두개, 뭘까.








한켠에는 몰스킨 플레인 노트북

올해엔 드로잉을 배워볼까 했는데, 어떻게 알고! +ㅁ+














그리고 티스토리 로고가 (잘 안보이게) 음각으로 박혀있는 여권지갑.

오, 나름 클래식한 질감의 브라운 컬러야.

좀 센스 있다. 









잘 안보이지만;;;

by Fullldesign 제품. 마구 시장물건 보내지 않았다. :)








첫 번째 상자가 실용적인 선물이라면,

두 번째 상자는 좀 오글거리는 기념패.

오글거리니까, 귤이랑 좀 같이 찍어주자.






내 닉네임 kafka와

티스토리 도메인주소 kafkaphoto.com이 새겨져 있다.

기념패라고 하지만, 큐브모양의 심플한 오너먼트라 괜찮았다. 

조금은 오글거리긴 하지만? ㅎㅎ






오글거리던, 어쨌던.

생각못했던 선물을 받는다는 건 참 기분 좋은 일이다.

도메인 1년 무료 연장권은 미리미리 받아서

잘 쓰고 있음!




그것도 새해 첫 날부터.

원래부터 애정하는 내 첫번째 블로그였는데,

더 열심히 활동할 수 밖에 없게되어버렸다. 

호호.



덧>

아이폰5 카메라 너무 좋다. 

어플로 찍으니, 미러리스로 찍은 거 보다 색감이 더 이쁘다.

그래서 미러리스로 찍은 건 안올리고 아이폰으로 찍은 것만 올린다.

아. 미러리스 팔아야해?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짙은 >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겨울에 출근을 한다는 것,  (4) 2013.11.22
오후 두시의 우리집 풍경,  (8) 2013.10.18
우리집을 꾸민다는 것,  (4) 2013.07.12
at Cafe the Air  (0) 2013.03.17
보통의 주말,  (0) 2013.03.04
T로부터 온 선물,  (8) 2013.01.02
2013년 1월 맞이 책상 풍경,  (8) 2012.12.31
12월 막바지 풍경,  (4) 2012.12.28
그래도 메뤼크리스마스,  (4) 2012.12.24
눈, 눈, 눈, 눈 !!!  (4) 2012.12.05
겨울, 제비다방  (4) 2012.12.04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