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주말은 
또 이렇게 눈과 함께. 


이번 겨울 가장 잘한 일은
두툼한 패딩점퍼를 마련한것.


today, kafka.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짙은 > 카프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름의 제주,  (3) 2014.01.16
blossom,  (1) 2013.07.29
여린 잎들, 봄의 문턱,  (0) 2013.04.09
스물 넷,  (0) 2013.04.04
me by 퇴폐적낭만주의자,  (5) 2013.01.02
오늘도 눈,  (6) 2012.12.29
open ending,  (6) 2012.12.01
rebirth  (8) 2012.11.30
dust,  (2) 2012.11.30
me by cobalt blue,  (6) 2012.11.21
kafka on the shore,  (0) 2012.11.13
─ tag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