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d of 2012
즐거운 연휴, 보내셨나요?












장난스러운 듯, 그래도 기분이니까. 

덤덤하지만, 나름의 설렘을 가지고 내일을 맞을 준비를. 
나에게, 나를 아는 모든이에게, 수고했어요의 토닥과 힘내요 토닥을.
그래도 오늘보다 더 행복한 내일을 위해서 힘내보자는 다독임을.

 


Dec. 23rd,  2012, cafe Hibi
photographed by kafka






'짙은 >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리집을 꾸민다는 것,  (4) 2013.07.12
at Cafe the Air  (0) 2013.03.17
보통의 주말,  (0) 2013.03.04
T로부터 온 선물,  (8) 2013.01.02
2013년 1월 맞이 책상 풍경,  (8) 2012.12.31
12월 막바지 풍경,  (4) 2012.12.28
그래도 메뤼크리스마스,  (4) 2012.12.24
눈, 눈, 눈, 눈 !!!  (4) 2012.12.05
겨울, 제비다방  (4) 2012.12.04
fall and winter  (4) 2012.11.23
usual day l 십일월십일의 책상풍경,  (0) 2012.11.1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