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후리(!)한 사람 다섯이 하는 바다 산책.
tazzo, scott pilgrim, jason oh, cobalt blue kafka.
























































































































차에서 내린다. 
걷는다. 그리고 찍는다.


동행자는 신경쓰지 않는다. 
한참 걷다가 아무도 보이지 않으면 전화를 한다.



"어디에요? 저 버리고 가면 안돼요 ㅠㅠ"



이사람들 생각했던 것 보다 훨씬, 매력적이다. 





Nov. 2012, East Sea
photographed by kafka







'짙은 >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생존,  (4) 2012.12.11
힐링이 필요해,  (6) 2012.12.04
흔한, 바다사진 몇 장.  (6) 2012.11.28
나에게 고백,  (0) 2012.11.22
오후 네시쯔음  (4) 2012.11.21
따로 또 같이, 바다산책  (2) 2012.11.21
지겨울지도 몰라요, 바다스냅 시리즈.  (0) 2012.11.21
백만가지 바다의 모습 중, 하나인 그것.  (2) 2012.11.20
뽀송한 아침,  (0) 2012.11.15
sentimental scenery l 바다,  (0) 2012.11.13
sentimental scenery l 가을의 끝자락, 경복궁  (0) 2012.11.13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