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바다.















































바다는 어제 갔어도,
또 가고 싶어진다.

너의 매력. 훔치고 싶어.




thanks to 퇴폐적낭만주의자






티스토리 툴바